오지영
케빈오 골프아카데미 원장
hanafos69@daum.net

이번 호에서는 핸디캡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되는 골프 스윙 팁을 설명해 드리도록 하겠다.

1. 힘을 빼라
힘을 빼고 어떻게 공을 멀리 칠 수 있는지 의문이 생길 것이다. 사실 힘을 빼려고 시도할수록 더 힘이 들어가는 게 골프다.
힘을 빼게 되면 헤드의 무게를 느낄 수 있다. 백 스윙 후 다운 스윙시 헤드의 무게를 더 잘 느끼려면 오른손의 힘을 최대한 빼고 헤드의 무게를 이용해 바닥에 던져보자. 그러면 헤드의 무게를 느낄 것이다.
힘을 빼는 것은 멘탈이며 집중력이다. 그립에 힘이 들어가거나 스윙이 빠르거나 무리가 있으면 피니시를 할 수 없다. 피니시를 제대로 해주면 거리도 나고 방향도 좋다.

2. 공이 맞는 것을 주시하라
헤드업은 무릎, 척추각, 배, 머리의 높낮이 이런 것이 변하게 되면 헤드업과 관련이 있다. 원활한 상체 회전을 위해서는 임팩트 이후 타켓쪽으로 머리를 돌려야 한다. 공이 맞기도 전에 몸통이 회전하며 시선도 몸통을 따라 미리 회전하게 되면 공이 맞는 걸 보지 못한 채 헤드업이 발생하게 된다. 따라서 몸통이 회전하더라도 공이 맞는 걸 확인한 후 자연스럽게 타켓 방향으로 고개를 회전시켜도 늦지 않다.
아이언 샷은 머리와 시선이 그대로 있으면서 공이 맞는 것을 봐야 방향이 반듯하게 간다. 드라이버를 잘 쳐놓고 그린 공략이 궁금해 몸이 일어나고 머리가 들려 낭패를 본 적이 얼마나 많은가! 잠시만 참으면 되는데 마음은 버디냐 파냐 하다가 더블보기, 트리플을 해본 적이 있을 것이다.

공이 맞는 순간을 끝까지 주시하라.

3. 퍼올리지 마라
공이 맞은 후 오른팔을 쭉 뻗어야 거리가 난다. 비기너 골퍼들이 대부분 이 과정에서 퍼올리는 경향이 있다. 결과적으로 탄도가 높이 뜨게 되고 비거리 손실이 커진다. 공을 띄우려는 마음이 강해서 퍼올리는데 아래로 던질수록 공은 잘 뜬다. 허리, 배도 뒤로 쓰러지고 체중도 오른발에 남아 뒤로 쓰러지는 것은 퍼올리려는 마음과 동작 때문이다. 올바른 중심 이동이 왼발 축에 잘 전달되어야 올바른 피니쉬를 할 수 있다.

4. 중심 이동시 스웨이하지 말라
하체가 좌우로 흔들리는 스웨이는 비거리는 물론 공의 정확한 타격과 방향성도 보장받을 수 없다. 스윙 하는 동안에는 하체가 견고하게 구축돼 있어야 한다.
백 스윙시 오른쪽으로 중심이 움직일 때 오른쪽 무릎 밑으로 발바닥이 땅을 꾹 밟아주며 오른발 안쪽으로 힘이 들어가게 버텨야 한다. 무릎이 바깥쪽으로 스웨이가 되면 공을 정확히 타격하지 못하고 뒷땅이 자주 일어나게 된다.

5. 리듬감 있게 샷을 하라
모든 샷을 할 때 자기만의 리듬감을 갖고 샷을 해야 한다. 리듬을 잃지 말고 일관성으로 샷을 하라는 말이다.
“빠른 스윙을 하는 골퍼치고 일류 선수는 없고, 싱글 핸디 골퍼도 없다.” 이것은 골프의 대가 벤 호건의 명언이다. 따라서 연습할 때처럼 필드에서도 리듬을 유지하고 성급한 스윙을 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드라이버부터 퍼터까지 제일 중요한 건 바로 자신의 리듬감이다. 평소 연습에서부터 자신만의 리듬을 익히고 필드에서도 주위 환경에 흔들림 없이 샷을 해야 한다.
간혹 홀에만 나서면 서두르는 사람이 있다. 자신의 공이 앞쪽에 있는데도 먼저 친다. 골프는 서두르면 잘 맞지 않는다. 경기의 흐름을 방해하지 않는 한도 내에서 느긋해야 한다.
자신의 볼이 동반자보다 그린쪽과 가까운데도 티샷을 실수했다는 이유로 다른 골퍼보다 먼저 가 샷을 하려고 서두른다. 이런 샷은 반드시 미스 샷으로 이어진다.

6. 견고한 그립을 잡아라
그립에 대한 중요성을 간과하는 경우가 많다. 공이 맞는 순간에 손 안의 그립이 돌아가면 올바른 방향성을 보장할 수 없고, 그립의 악력이 과하면 스윙 스피드가 떨어지며, 그립을 잡는 방법에 따라 구질이 달라진다. 따라서 그립은 손 안에서 흔들리지 않을 정도의 악력으로 견고하게 잡아야 한다.

견고한 그립을 잡아라.

7. 장애물을 무조건 피한다
해저드, 벙커, OB만 피해도 스코어는 줄어든다. 어떤 사람은 벙커 바로 뒤에 깃대가 있는데도 기적을 바라고 그곳으로 친다.
티샷은 무조건 페어웨이로, 두번째, 세번째 샷 지점에 해저드나 벙커가 보이면 무조건 돌아간다. 핀과 70야드가 넘으면 그린 중앙에 볼을 올리는 데 최선을 다해야 한다.

8. 목표한 거리 조절이 중요하다
그린까지, 혹은 해저드까지 거리를 대충 계산해서 치는 골퍼가 의의로 많다. 볼이 날아가는 거리와 굴러가는 거리 계산은 필수다. 평소에 연습할 때 상상력으로 볼이 날아가는 거리와 굴러가는 거리를 이미지화한다. 습관이 되면 기량이 늘고 스코어는 줄어든다.

9. 순간의 판단이 타수를 줄인다
치고 나서 후회하는 것이 골프다. 벙커나 러프, 혹은 트러블 샷에 걸렸을 때 판단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생각하라.
벙커 턱이 높은데도 불구하고 거리가 길게 남았다고 3번이나 5번 우드를 꺼내는 사람은 3~4타는 손해 본다. 로프트 때문에 절대 벙커 턱을 넘지 못한다. 앞에 나무 등 장애물이 버티고 있는데 그린만 향해 샷을 해도 스코어를 망친다. 볼은 잔가지에 걸린다는 사실을 기억하자. 레이 업을 할 때는 뒤로 볼을 뺄 줄도 알아야 한다.

10. 홀 공략을 미리한다
홀을 알면 골프가 쉬워진다. 골프장 홈페이지에 들어가 보면 홀 코스를 미리 알 수가 있다. 골프는 상대방이 아닌 홀과의 전쟁이므로 지형지물을 잘 이용하여 전략적인 홀 공략을 한다. 자주 다니는 골프장은 18홀을 모두 프린트 해서 자신에게 맞는 공략법을 터득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11. 코스 설계자의 마음 읽기
홀마다 모두 핸디캡이 적혀 있다. 재미삼아 해놓은 것이 아니다. 핸디캡이 1이면 18홀 중 가장 어렵다는 것이다. 겉으로 보기에는 쉬워 보이는데 스코어가 잘 안 나오는 것은 코스 설계자가 함정을 숨겨 놓았기 때문이다. 홀이 길면 일단 어렵다. 욕심내지 말고 장애물을 피해 돌아가는 요령을 갖도록 한다.

12. 자신의 클럽을 특화시킨다
골퍼들은 자신만의 비밀병기를 하나씩 갖고 있다. 드라이버든, 우드든, 한 가지는 잘한다. 아직 없으면 연습을 해서 자신만의 무기를 만들면 된다. 물론 한 가지 연습을 하는데 1,000번 이상의 반복이 필요하다. 가장 좋은 방법은 파온 확률이 아마추어는 낮으므로 그린 주변에서 핀에 붙이는 기술이나 100야드 이내에서 그린에 올리는 숏아이언을 집중해서 연습한다.

본인의 스윙과 관련하여 궁금한 점이나 문의사항이 있으시면 자신의 스윙 동작을 정면과 측면에서 찍어서 보내주시면 좀 더 구체적인 답변과 해결책을 보내드립니다.

Korean Life News. 전세계 한인들이 세계 무대에서 당당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한국인의 자부심을 높여주는 밝은 소식을 전하며, 실생활에 꼭 필요한 생활법률, 비지니스, 국제, 교육, 문화, 건강, 영성, 고품격 유머 등의 유익한 정보들을 제공합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