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많은 집안 행사를 간소하게 줄여주는 것은 부모의 배려이자 결단이다. ©SBS
한근태
한스컨설팅 대표
코칭경영원 파트너 코치
kthan@assist.ac.kr

친척 많은 사람
결혼하면서 가장 크게 달라지는 게 무엇일까? 가족 숫자가 급격히 늘어나는 것이다. 40년 전 결혼식 때 처갓집 친척이 그렇게 많다는 걸 처음 알았다. 대구에서 버스 두 대가 올라왔는데 가족만으로도 결혼식장이 꽉 차는 느낌이었다.
하지만 그게 꼭 좋은 것만은 아니라는 사실을 나중에 깨닫게 됐다. 특히 큰 처남이 딱했다. 몸은 서울에 있지만 늘 챙겨야 할 집안 대소사가 많았다. 장인 어르신이 돌아가셨을 때 서울 근교에 모시면 좋았을 걸 친척들의 강요로 고향인 대구에 모셨는데, 그러다 보니 벌초 등 챙겨야 할 일이 더 늘어났다. 친척들이 많고 왕래가 잦으니 1년 내내 가족행사가 끝이 없었다. 특히 제사가 너무 많아 죽은 사람 챙기려다 산 사람이 죽을 지경이었다.

친척 없는 사람
반면, LG전자 출신의 내 친구 이우종의 경쟁력은 가족이 적은 것이다. 그는 집안에서 가족으로 챙겨야 할 일이 적어 본업에 몰두할 수 있었다며 다음과 같이 고백한다.
“나는 전형적인 피난민 후손이다. 아버님은 6.25 전쟁 당시 평양에서 피난 오신 분이다. 어머님은 서울 분이셨지만 두 분 모두 평안북도 출신이라 할 수 있다. 내 아내 역시 개성 출신 피난민 후손이다. 그러다 보니 자연히 남한에는 친인척이 많지 않았다. 게다가 함께 피난 온 형제자매들 중 상당수가 이민을 선택했다. 아버님은 7남매의 장남인데 4명이 이민을 갔고, 처가는 내 아내를 제외한 6남매가 모두 이민을 갔다.
더욱이 우리 집과 처가 모두 기독교인이다 보니 제사가 없어 집안 대소사에 대한 부담이 현저히 낮은 구조였는데, 이게 내게는 엄청난 경쟁력이었다. 몇 안 되는 가족이 모여 신정 인사를 마치면 1월 2일부터 바로 업무에 매진할 수 있었다. 나는 이런 소중한 노하우(?)를 자손들에게도 물려주려 한다. 그래서 가능하면 집안 대소사로 그들의 경쟁력을 발목 잡는 일이 없도록 배려할 생각이다.”

가족 책임
가족이란 무엇일까? 결혼이란 무엇일까? 가족이 항상 좋기만 한 것일까? 결혼은 두 사람의 결합이지만 동시에 가족간의 결합이고 이로 인해 갑자기 챙겨야 할 사람, 신경 써야 할 일이 두 배로 늘어난다. 그런데 이게 보통 일이 아니다. 명절과 생일은 기본이고, 백일에 돌에 각종 경조사를 신경 쓰다 보면 정작 ‘해야 할 일’보다는 ‘하면 좋은 일’을 하면서 시간과 비용을 쓸 수밖에 없다. 이렇게 챙겨야 할 집안 대소사가 많으면 집안일 챙기느라 본업에 소홀해질 수밖에 없다.

부모의 결단
집안의 대소사를 줄이는 것은 철저히 부모의 역할이다. 집안일 때문에 자손들 발목을 잡지 말아야 한다.
그러려면 첫째, 부모들이 건강해야 한다. 부모가 아프면 집안에 폭탄이 떨어진 것과 같다. 따라서 건강의 중요성을 말로만 강조하지 말고 열심히 공부하고 실천해야 한다.
둘째, 경제적 독립이다. 모두가 잘 살 수는 없지만 예산 범위 내에서 사는 건 가능하다. 자신의 경제적 부담을 자식에게 떠넘기는 순간 두 가족이 다 못살게 될 가능성이 높다.
마지막은, 쓸데없는 집안 행사를 없애는 것이다. 이는 부모가 결단하면 얼마든지 가능하다.

그래서 나도 자식들을 위해 몇 가지 변화를 주었다. 일단, 명절을 구정에서 신정으로 바꾸었다. 점심에 떡국 한 그릇 먹고 세배 주고받으면 그걸로 끝이다. 제사는 오래 전에 없앴다. 어버이날 행사 같은 건 하지 말 것을 부탁했다. 시대가 바뀌면 사람도 바뀐다. 핵심은 바쁜 세상 따로따로 열심히 즐겁게 사는 것이다. 그러다 가끔 만나 반갑고 화목한 시간을 보내자는 것이다. 여러분의 가정은 어떠한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