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맡은 프로젝트는 내 것이 아니라, 우리 모두의 것이다. ©TvN 드라마 '미생'
김대희
타임게이트 부회장
코칭경영원 파트너 코치 kkdaehee@gmail.com

나의 분신 같은 프로젝트
30년 전의 일이다. 입사 6년차 대리 시절, 20명 정도의 인원이 투입된 회사의 중요한 IT 프로젝트 책임자로서 막중한 중책을 맡아 눈코 뜰 새 없이 바쁘게 지내던 때였다. 그날 출근해서 그날 퇴근하는 것이 거의 불가능하던 시절, 과장도 아닌 일개 대리가 그런 큰 프로젝트를 맡았으니 그 책임감과 중압감은 난생 처음 느껴보는 것이었다. 6개월이 넘는 프로젝트 기간 동안 회사에서 밤샘하는 일도 잦았고, 개인적인 일은 모두 버리고 몰입에 몰입을 더해갔다.
온몸을 던져 프로젝트에 임했던 만큼 자부심도 컸고, 그 대형 프로젝트가 바로 나 자신인양 자랑스러운 것은 당연지사였다.
그러다 보니 프로젝트 말미로 갈수록 ‘이 프로젝트야말로 내 능력을 증명하는 것이고, 나의 실력을 자랑하는 것이자, 나의 분신 같은 일’로 변해갔다.

나 없이 되겠어?
그런데 개발 완료를 바로 코앞에 둔 시점에 전혀 예상치 못한 큰 일이 벌어지고 말았다. 내가 S그룹 전체의 IT 전문가로 뽑혀 6개월간 일본으로 연수를 떠나야 한다는 것이었다. 그 연수는 IT 실무자라면 누구나 동경하던 것이었고, 나 역시도 정말 원하던 연수였다. 하지만 6개월이 넘는 기간 동안 나의 피땀을 쏟아부은 프로젝트가 거의 완성 직전이고, 내 실력과 노고를 만천하에 증명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였기에 그 소식을 듣고 처음에는 갈 수 없다고 손사래를 쳤다. 그러자 그룹의 전략실에서 다시 한번 강력한 지시가 내려왔고, 나는 어쩔 수 없이 모든 것을 포기한 채 일본으로 떠날 수밖에 없었다.
내 자식 같은 프로젝트의 완성을 눈앞에 두고 연수를 떠나면서 ‘그래, 어디 두고 보자. 내가 없어도 이 프로젝트가 제대로 성공할 줄 아는 모양이지? 천만의 말씀! 설사 그렇다 해도 완성해서 현업에 적용할 시점에는 온갖 문제들이 폭발할 텐데, 그때는 정말 내가 없으면 해결하기 힘들 걸? 당연하지. 얼마 안 가 내가 얼마나 필요한 사람인지 다들 알게 되겠지!’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그것은 나의 바보 같은 아집이었다는 것을 곧 깨닫게 되었다. 남은 팀원들의 협업으로 프로젝트는 무사히 완성되었고, 현업에 적용했을 때도 여러 가지 문제점을 잘 클리어하면서 큰 탈 없이 잘 마무리가 되었던 것이다. ‘내가 없이도!’ 말이다. 그것은 나에게 엄청난 쇼크였다. ‘아니, 이럴 수가! 그 프로젝트는 내가 만들었고, 분명 내가 없이는 성공할 수 없는 작품인데, 어떻게?’라는 허무한 탄식을 며칠 동안 거듭하며 되뇌이고 또 되뇌었다.

일에 대한 새로운 관점
이 경험은 회사 생활에 대한 나의 가치관을 새롭게 정립하고, 더 크게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되어주었다. 그때 일본에서 많은 고민과 반성 끝에 이런 결론을 얻게 되었다. ‘회사의 일은 한 개인의 능력으로 완성되는 것이 아니라, 조직 전체가 하나의 시스템이 되어 완성해 나가는 것이다. 내가 맡은 프로젝트는 내가 아니고, 나의 것도 아니다. 그것은 회사의 것이고, 팀원들의 것이며, 우리 모두의 것이다.’
그리고 또 하나의 큰 깨달음이 있었다. ‘내 업무가 언제 어떻게 바뀔지 모른다. 그러니 어떤 업무를 맡게 되더라도 흔쾌히 수락하고, 현재 내가 맡고 있는 업무는 언제든 다른 사람에게 인수인계할 수 있도록 잘 정리하며, 더 나아가 지금 맡은 업무를 누가 보더라도 남부끄럽지 않게 깔끔하게 잘 진행해 놓자. 이것이 스마트한 회사 생활이다.’
지금 생각해 보면 그 대형 프로젝트를 내 손으로 완성하지 못하고 떠나야 했던 아픔과 그에 따른 성찰이 이후의 회사 생활에 많은 도움이 되었고, 덕분에 일본에서 돌아온 후 더 중요하고 가치 있는 프로젝트를 많이 하게 되었다.
그리고 회사 일은 나 자신이 아니고, 내 것도 아니며, 자신의 영달을 위한 것도 아니라는 생각으로 회사 입장에서 내 업무를 통합적으로 바라보는 안목을 갖게 되었다. 돌아보니 모든 것이 참 감사한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