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해 2주 자가격리 면제를 요구하는 LA 한인경제 단체들의 기자회견 장면 ©mk.co.kr

접종 마친 미주동포 2주 자가격리 면제 청원
미주 한인 상공인을 비롯한 재미동포들이 한국에 입국할 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른 2주간의 자가격리 조치를 면제해 달라고 국회에 청원했다.
국민의힘 재외동포위원장인 김석기 의원은 최근 이 청원을 받아 의견서를 첨부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 넘겼다고 밝혔다. ‘백신 2회 접종 증명서 소지자’와 ‘2차 접종 후 2주가 지난 자’, ‘탑승 전 72시간 내 발급받은 PCR 음성확인서 제출자’에 한해 한국에 입국할 때 2주간의 의무 자가격리 조치를 면제해 달라는 내용이다.
이는 세계한인무역협회 LA지회(지회장 최영석)와 한국지상사협회(회장 신현수), 한인의류협회(회장 리처드 조) 등 18개 단체가 참여하고 있는 ‘미주 남가주 한인경제단체협의회'(대표 강일한) 명의의 청원이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청원과 관련하여, “정말 필요한 조치로, 관련 상임위 위원장(보건복지위, 외통위)이 적극적으로 도와주라고 요청했다”고 김석기 의원실은 전했다.
김 의원은 또한, “750만 재외동포들은 생업 및 가족관계 등 삶의 많은 부분에서 모국과의 긴밀한 관계유지와 자유로운 출입국이 절실하다”라면서 “미주 한인을 대상으로 하는 이번 청원이 통과되면 이를 발판으로 전 세계 180여 개국에 거주하는 전체 재외동포들께도 혜택을 드리기 위해 논의가 확대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백신 여권 도입 필요
김 의원은 이어, ‘현재 미국과 이스라엘의 백신 접종률이 세계에서 가장 높다’고 소개하면서 “특히 이스라엘은 백신 접종 증명서인 ‘그린패스’를 발급해 체육관, 수영장, 호텔, 극장 등의 출입을 허용하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 또한 국경을 넘는 자국민 여행자를 위한 ‘디지털 코로나19 예방접종 인증서’를 발급하기 시작했고, EU 유럽 국가들,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등에서도 백신 여권 도입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으로 상임위 내 청원 심사소위가 채택한 청원이 본회의에서 통과되면 정부에 이송된다. 국회 명의로 정부에 공식 시행을 권고하는 것이지만 법적 구속력은 없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