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 중에 언제든 잠깐 들를 수 있는 작은 병원 minute clinic©Drug Store News
이원호 정착 서비스 대표 upcyclingstorenc@gmail.com
Kakao ID : LWHJOSEPH
T. 910-228-6759

미국에서 병원 가기
처음 미국에 와서 병원 갈 일이 생기면 영어 실력도 부족하고 의료 시스템도 잘 몰라서 웬만하면 인터넷에 있는 정보를 보고 약국에서 약을 사다 먹고 지나가곤 합니다. 그런데 병원에 꼭 가야 할 경우에는 어떻게 해야 할지 걱정이 되실 겁니다. 그래서 오늘은 미국 병원 이야기로 시작해 보겠습니다.
한국에서 비지팅을 오실 때 의무적으로 보험을 가입하고 오셨을 것입니다. 한국 손해보험 회사에서 실손보험을 가입하고 오시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일단 그런 보험은 미국병원에서 보험으로 인식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만약 병원에 가게 되면 “보험이 없다”고 말씀하셔야 합니다. 미국 병원에서 말하는 보험은 그 병원과 계약을 맺은 보험사의 보험을 말합니다. 그런데 한국의 어떤 보험사가 미국에 있는 어떤 병원과 직접 계약을 맺지는 않기 때문입니다.
약물로 증상을 조절할 수 있는 가벼운 질환인 경우, “Urgent Care”라고 검색해서 나오는 병원들에 예약 없이 바로 찾아가시면 됩니다. 요즘에는 타겟(Target) 같은 마켓이나 약국들에서 소형 클리닉을 운영하는 곳이 있습니다. 예를 들어 “Minute clinic”도 예약 없이 방문이 가능합니다. 이 정도 수준의 병원에는 대부분 NP(Nurse Practioner)가 근무하는데, 거의 모든 약을 처방할 수 있는 전문 간호사입니다.
만성 질환에 대한 치료가 필요한 경우에는 Primary Care 병원에 미리 예약을 하고 찾아가시는 것이 좋습니다. 여기는 NP와 더불어 전문의인 MD(Medical Doctor)도 같이 근무합니다.
병원에 처음 방문한 환자는 작성할 서류가 상당히 많습니다. 따라서 사전 예약을 하실 때 환자가 작성할 서류를 미리 보내 달라고 요청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Avance Care 같은 병원은 지점도 많고, 전산화가 잘되어 있어서 대부분의 서류를 홈페이지에서 미리 작성할 수 있습니다.
진료 후 처방전을 보낼 약국을 물어보는데, 집에서 가까운 약국 이름과 주소, 전화번호를 알려주시면 됩니다. 약국을 미처 정하지 못했으면 처방전을 프린트해 달라고 하면 해주기도 합니다.
Urgent Care나 Primary급 병원에서는 간단한 외상치료까지는 가능하지만, X-ray 촬영 이상의 진단검사가 필요한 경우에는 대형병원의 응급실로 가셔야 합니다. 이 지역의 대형병원으로는 DUKE, WAKE MED, REX, Chapel Hill 등이 있습니다.
미국 대형병원 응급실은 ‘여기가 응급실 맞아?’ 할 정도로 조용한 곳이 많습니다.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으면 비용이 꽤 드는데, 너무 큰 비용이 예상될 경우에는 응급실 의료진에게 사회복지사(Social Worker)를 연결해 달라고 부탁하실 수 있습니다. 소셜워커에게 상황을 설명하면 여러 가지 비용 절감 방법을 찾아줍니다. 미국 사회복지사는 많은 권한을 가지고 있고 그 역할도 상당히 큽니다.
병원에 있는 동안 어떤 상황에서든 영어가 부족해 통역(Interpretor)이 필요한 경우에는 의료진에게 통역 서비스를 부탁하시기 바랍니다. 그러면 화상이나 전화로 한국어 통역사를 연결해줍니다. 통역 서비스 비용은 무료입니다.
병원 치료 비용은 어느 정도 예상을 하셔야 합니다. 대신 병원 홈페이지 포털에서 의사와 메시지를 주고받을 수 있고, 병원 기록을 출력할 수 있으니 서류들을 잘 챙겨서 한국에 귀국하신 후 보상을 받으시기 바랍니다. 미국에서 생활하시는 동안 부디 아무 일 없이 건강하게 잘 지내다 무사히 돌아가시기를 기원합니다.

차량 개인거래시 등록과 보험 관련 내용
차량을 개인에게 구입하시는 경우, 한국으로 귀국하시는 분의 자동차 등록 말소와 보험 종료가 미국에 오시는 분의 입국보다 빨라질 때가 있습니다.
차량을 개인끼리 거래하는 목적은 파시는 분과 사시는 분 모두 중간 가격에서 만나 서로 이익을 보기 위한 것입니다. 그리고 거기에 더해 구매자는 미국 입국 후 바로 차량을 이용할 수 있고, 그 차량으로 운전면허 시험을 볼 수도 있습니다. 다만 문제는, 구매자가 미국에 오기 전에 이전 차주의 차량 등록이 말소되고 보험이 종료되는 경우입니다.
이때 구매자가 그 차량을 바로 운행하게 되면 큰 위험이 따릅니다. 첫째, 경찰에 적발되면 차량 번호판(플래이트)은 압수되고 차량이 견인될 수 있습니다. 둘째, 사고시 무보험 차량이 됩니다. 셋째, 자동차 등록증이 없기 때문에 그 차량으로 운전면허 주행 시험을 볼 수 없습니다.

자동차 등록증과 보험 없이 차량을 운행하지 말아야 한다. ©Getty Images

따라서 안전한 거래가 성사되기 위해서는 아래와 같이 판매자분의 협조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첫째, 이전 차주께서 차량 등록을 1년 더 연장하고, NC inspection도 해주셔야 합니다. 이때 추가로 납부하신 세금은 차후에 환급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구매자가 차량을 바로 등록하고 이전 차주의 번호판을 반납한 후 영수증을 카운티 텍스 부서로 보내 세금환급을 받아 환불되는 금액을 한국에 있는 이전 차주에게 송금해주시면 됩니다. 차량의 inspection을 이미 마쳤기 때문에 구매자는 바로 등록을 하실 수 있습니다.

둘째, 자동차보험 또한 이전 차주께서 6개월을 연장하신 후 환급 받는 방식으로 세금과 함께 처리해주시는 것이 좋습니다.

셋째, 구매자는 차량을 이용하기 시작하는 시점보다 이른 시작일로 해서 국제면허로 자동차보험을 가입해서 사고시 보상을 받을 수 있게 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이상이 개인간 차량거래를 위한 안전 가이드입니다. 이런 방법 외에 여러 가지 꼼수가 있을 수 있고, 운이 좋아서 안 걸리면 그만이라고 생각하실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모든 꼼수는 나중에 언젠가는 밝혀지게 되며, 그때는 관련된 사람들이 모두 몸 고생 마음 고생을 엄청 하게 됩니다. 따라서 원칙을 따르는 것이 때로는 조금 귀찮고 힘들더라도 모두를 위해 원칙을 알고 따르시도록 권유해 드립니다.

Korean Life News. 전세계 한인들이 세계 무대에서 당당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한국인의 자부심을 높여주는 밝은 소식을 전하며, 실생활에 꼭 필요한 생활법률, 비지니스, 국제, 교육, 문화, 건강, 영성, 고품격 유머 등의 유익한 정보들을 제공합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