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은 곳에 머무시며 잡초도 기르고, 잡초 같은 나도 기르시는 분……. ©선도명상

잡초를 뽑으며

잡초를 뽑노라면
하느님은 높으신 하늘보다
낮고 낮은 땅 아래
더 오래 머무시는 것 같애.

사람이 씨 뿌리지 않고
물 주어 가꾸지 않아도
무성히 우거지는
뽑아도 뽑아도 돋아나는 잡초

땅 아래서 이루어지는
생명의 신비
창조의 신화
잡초는 하느님이 지으시는 농사

교황께서 몸을 굽혀
낮은 땅에 입 맞추시는 까닭을
너무 잘 알 것 같애
잡초를 뽑노라면.

▶ 허영자 (1938~ ) 경남 함양 출생. 1962년 <현대문학>으로 등단.
시집으로 『투명에 대하여』, 『아름다움을 위하여』, 『마리아 막달라』, 『꽃 피는 날』, 『친전』 등이 있다.

시 해설
사람들은 농사를 짓는 것이 잡초와의 전쟁이라고들 말합니다. 뽑고 돌아서면 또 자라고, 뽑고 돌아서면 또 자라서, 뽑아도 뽑아도 사라지지 않는 잡초! 그만큼 생명력이 강하고 끈질기다는 말이겠지요.
그런데 시인은 잡초를 뽑다가 거기서 하느님을 만납니다. 하느님은 잡초 농사를 짓는 분이셨습니다.
아하, 하느님이 기르시기에 잡초들이 그렇게 생명력이 강하고 끈질기구나!
아하, 그러니까 하느님은 이 잡초들을 기르시느라 높으신 하늘보다는 낮고 낮은 땅 아래 더 오래 머무시겠구나!
아하, 그래서 교황님도 몸을 굽혀 낮은 땅에 입을 맞추시는구나! 깨달아 알게 됩니다.
그렇다면, 잡초와 다름없는 나도 하느님이 기르고 계시겠구나! 그래서, 잡초 같은 날 기르시느라 하느님은 높고 높은 하늘보다는 낮고 낮은 이 땅에 더 오래 머무시겠구나!

임문혁
시인, 교육학박사, (전) 진관고등학교 교장
1983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시가 당선되어 등단.
시집으로 『외딴 별에서』, 『이 땅에 집 한 채…』,
『귀.눈.입.코』 등이 있다. Ymmh22@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