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 밋밋하기 그지 없는 새 집의 벽난로 모습, (오른쪽) 벽난로 위에 선반 얹고, 타일 스티커를 붙인 모습 ©스마일 엘리

노가다 체질
제가 새 집으로 이사한 후 집안 여기저기를 마음에 들게 고치다가 드디어 제 적성을 발견했답니다. 알고보니 제가 노가다 체질이더라고요. 그래서 1층 화장실을 리모델링하고, 그 후에 2층 세탁실도 리모델링했어요. 또 최근에는 2층 화장실 리모델링을 하고 있고, 오늘부터는 2층 게스트룸 리모델링을 시작한답니다. 중요한 건 이 모든 작업을 오직 저 혼자 하고 있다는 겁니다. 그래서 정말 바빠서 미치겠쒀요!!!!! 왜냐하면 인테리어책 작업도 해야 하고, 애들 학교 끝나면 액티비티도 따라 댕겨야 하고, 집에 오면 저녁도 먹여야 하잖아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집 리모델링 작업을 멈출 수 없는 이유는, 제 책을 사서 볼 독자들에게 혼자서도 쉽게 할 수 있는 인테리어 교과서 같은 책을 만들고 싶은 욕심이 있기 때문이에요. 그래서 저는 오늘도 열심히 노가다를 하러 갑니다~

벽난로 선반 만들기
얼마 전 벽걸이 TV 선을 벽에 매립하는 작업을 혼자 끝낸 후, 자신감이 업되어 다음 프로젝트로 벽난로 위에 선반(mantel)을 만들기로 했습니다. 사실 만든다기보다는 이미 원목으로 만들어진 반제품을 사다가 설치하고 페인트칠로 마감을 할 계획이었어요. 그.러.나. 뭐든 쉽게 가는 법이 없는 엘리의 일상! 벽난로 선반 사이즈를 두 번 세 번 확인하고 주문을 했지만 선반을 받아 벽난로 위에 올려보면 사이즈가 안 맞는 겁니다!!!
두 번이나 연이어 주문 실패를 하고 보니 기성 제품을 찾기는 힘들겠다고 판단하고 ‘그냥 동네 목수 아저씨한테 부탁해서 만들어 달라고 하지 뭐…….’ 하며 좀 더 쉬운 길을 가기로 했습니다. 예전에 그 목수 아저씨가 저희집 싱크대 하부장의 서랍식 선반을 만들어주신 실력으로 봤을 때 벽난로 선반 정도야 1시간이면 뚝딱 만들겠다 싶더라고요. 그래서 아저씨께 벽난로 선반도 만들 수 있으신지 물어봤어요.
“오히려 만드는 게 훨씬 더 간단하고 저렴하지!!!”
하시길래, 조만간 방문하셔서 사이즈도 재고, 제가 원하는 디자인의 사진을 보내 드리겠다고 했어요.

재료비 50불
그런데… 이 목수 아저씨가 성격이 워낙 급하셔서 사이즈를 재러 오시는 줄 알았는데 나무로 깎은 벽난로 선반을 들고 오셨더라고요?!?!?! 이 동네 집 수리며 리모델링을 워낙 많이 해봐서 집 모델에 따라 벽난로 사이즈를 이미 알고 계셨던지라 사이즈 재러 올 필요도 없이 바로 만들기 시작했다며;;; 아…아…니… 그래도 이건 제 스타일이 전혀 아닌데, 디자인 상의도 없이 이렇게……. 게다가 아직 가격에 대한 얘기도 안 했는데……. ㅜ.ㅜ
그리고 무엇보다 그 선반은 통나무집 벽난로에 어울릴 듯한 디자인이었어요. 좀 당황스러웠지만 어쨌든 조심스럽게, 제가 원하는 건 간단하게 크라운 몰딩 올리고, 그 위에 선반만 올리는 심플한 디자인이라고 말씀드렸더니 그럼 견적을 뽑아서 메시지로 보내주시겠다고 하시고는 돌아가셨어요.
그리고 목수 아저씨가 보내주신 견적은… 275불!

목수 아저씨가 보내준 벽난로 선반 견적 ©스마일 엘리

반제품 가격이 약 120불이고, 기성 제품보다 훨씬 더 간단하고 저렴하다고 하셨는데, 뜻밖에 두 배나 비싼 가격! 게다가 재료비는 50불인데, 인건비가 200불이 넘어가다니, 솔직히 좀 납득이 가지 않더라고요. 예전에 싱크대 하부장을 서랍식으로 바꾸는 것도 개당 45불, 65불해서 4개를 200불 약간 넘게 지불했는데, 이 벽난로 선반 작업은 그보다 훨~씬 더 간단한 일이거든요. 그런데 재료비 빼고도 200불이라니…
여기 이사 온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괜히 이웃끼리 얼굴 붉히는 일 만들어서 좋을 것도 없으니 그냥 맡겨 버릴까… 하다가 그래도 270불은 너무한다 싶더라고요. 전기톱만 있으면 내가 해도 1시간이면 만들 것 같은데… 라는 생각이 들자 ‘에라이~ 까짓 거! 그냥 내가 만들지 뭐!!!’
그래서 목수 아저씨께는 생각보다 예산이 초과되어 부탁 못 드릴 것 같다고 거절했습니다. 아이고… 어찌나 미안하고 찝찝하던지요. 벽난로 선반을 미리 만들어 오신 게 제일 마음에 걸리더라고요.ㅠ.ㅠ
그리고 애들 데리고 재료를 사러 출발했습니다. 어차피 내가 직접 작업하는 거니까 죽이 되든 밥이 되든 내가 하고 싶은 디자인으로 해보자~ 하며 목재 코너에 가서 크라운 몰딩 사고, 선반용 나무도 사고, 벽난로 주변에 둘러줄 작은 몰딩도 사고, 그렇게 모든 재료를 50불도 안 되게 구입해서 집으로 왔습니다.
한 가지 문제는 크라운 몰딩을 45도 각도로 자르려면 원형 전기톱이 꼭 필요했어요. 그래서 돈 주고라도 자르겠다는 마음으로 동네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어요. 다행히 어떤 이웃분이 당장 잘라줄 수 있으니 가져 오라고 덧글을 남겨주셔서 후다닥 잘라 왔습니다. 그것도 공짜로요!!!

생초짜 노가디언 작품
집에 와서 바로 선반 작업을 시작했습니다. 이런 작업을 한번도 해본 적 없는 생초짜 노가디언이지만, 선반을 올려보니 큰 어려움 없이 할 수 있겠더라고요.
먼저 벽난로 위에 크라운 몰딩과 선반을 지지해줄 지지대 나무를 올린 후 벽에 고정시켰습니다. 그리고 이 지지대를 감싸며 크라운 몰딩을 둘러주고, 선반이 될 나무를 그 위에 올려서 고정시키면 끝~!!! 참 쉽죠~잉?^^
앗, 그런데 선반용 나무를 살포시 얹어보니 양 옆이 날개처럼 들리며 뜨더라고요.

벽난로 선반용 나무가 날아갈 듯 휘어짐 ©스마일 엘리

겉으로 보기엔 반듯하게 절단된 나무지만 나무 특성상 이렇게 조금씩 휘어지더라고요. 그래도 꾹꾹 눌러가며 네일건으로 쏴서 고정시켰습니다. 크라운 몰딩과 선반 사이에 틈이 좀 있지만 괜찮아요. 그건 실리콘으로 쏴주면 되거든요. 그리고 벽난로 주변에도 예쁘게 작은 몰딩을 둘러줬어요.

벽난로 주변 몰딩과 페인트칠 작업 과정 ©스마일 엘리

페인트칠까지 다 끝내고 나니 벽난로 선반이 그럴 듯하게 완성되었습니다. 270불 아끼고 제가 직접 하길 잘했죠?^^ 그런데 아직 다 끝난 게 아니랍니다. 벽난로 앞쪽의 민무늬 타일을 덮어 버리기로 결심했거든요.

벽난로의 민무늬 타일 모습 ©스마일 엘리

그래서 헤링본 무늬의 peel and stick 타일을 사서 붙였답니다. 진짜 헤링본 타일을 설치할까 생각도 했지만 제가 아직 타일 절단까지는 자신이 없고, 타일 작업을 했는데 맘에 안 들면 되돌리기가 너무 힘들 것 같아서 일단 스티커 타일을 붙여보고 맘에 안 들면 떼어낼 작정이었죠. 그리고 또 유행이 바뀔 수도 있으니 그때를 위해서 쉬운 길을 택했어요.

스티커 타일 붙이고 실리콘 작업 마무리 ©스마일 엘리


타일 스티커는 간격을 잘 맞춰서 틈이 생기지 않게 꼼꼼하게 잘 붙여주는 게 중요해요. 마지막으로 테두리에 실리콘 작업까지 하고 마스킹 테이프를 조심스레 벗겨 내니 아주 만족스럽게 잘 된 것 같아요. 이렇게 해서 완전히 색다른 느낌의 벽난로가 완성되었습니다. 짜잔~~~~

벽난로 선반 셀프 리모델링 완성 ©스마일 엘리


혹시 스티커형 타일이 나중에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10개월이 지난 지금도 잘 붙어 있고, 특히 벽난로 주변은 뜨겁기 때문에 그 열 때문에 스티커가 들뜰까봐 항상 들여다 봤는데 전~혀 문제 없었어요.
제 책에는 실리지 않을 벽난로 공사 과정과 이런 뒷이야기들, 앞으로도 자주 풀어 드릴게요~^^

스마일 엘리(Smile Ellie)
국제결혼으로 미국으로 이주한 후 현재 워싱턴주에 살고 있는 두 아이의 엄마. 미국 생활정보, 일상, 문화 차이를 소개하는 smile ellie의 일상 시트콤 블로거. <엘리네 미국 유아식> 저자. smileellie777@gmail.com